김 진 아기(이선희 성도 · 김태준 성도 가정) 첫 예배를 드렸습니다.

귀한 아기가 하나님의 사랑안에서 건강한 자녀로 성장하기를 기도합니다.